시가 있는 작은 세상 * 구경애 시인 *

    

 

 프로필  

 

new   시집보낸 詩  

 

new   발효중인 詩  

 

  영상 詩  

 

  My Gallery  

 

  시시한 일상  

 

  내 마음 깊은 곳에  

 

---------------------------  

  자유 게시판  

 

  방문자의 글방  

 

  마음 적시는 글  

 

---------------------------  

  창작 도움  

 

  별이 된 시 모음  

 

  주먹시 코너  

 

---------------------------  

 

  흔적 하나 떨구기  

 

---------------------------  

  경애가 만든 시화  

 

  경애가 그린 삽화  

 

  잡동사니  

 

---------------------------  

  Cool Site  

 

---------------------------  

별이된 시 모음

* *

 귀로 / 이형기

2007-01-12 20:17:48, Hit : 2684

작성자 : 구경애

귀로 / 이형기


이제는 나도 옷깃을 여미자
마을에는 등불이 켜지고
사람들은 저마다
복된 저녁상을 받고 앉았을 게다.

지금은
이 언덕길을 내려가는 시간,
한오큼 내 각혈의
선명한 빛깔 우에 바람이 불고
지는 가랑잎처럼
나는 이대로 외로워서 좋다.

눈을 감으면
누군가 말없이 울고 간
내 마음 숲 속 길에

가을이 온다.

내 팔에 안기기에는 너무나 벅찬
숭엄(崇嚴)한 가을이
아무데서나 나를 향하여 밀려든다.




바람 / 김용택
깊은 물 / 도종환

Copyright 1999-2024 Zeroboard / skin by 또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