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가 있는 작은 세상 * 구경애 시인 *

    

 

 프로필  

 

  시집보낸 詩  

 

  발효중인 詩  

 

  영상 詩  

 

  My Gallery  

 

  시시한 일상  

 

  내 마음 깊은 곳에  

 

---------------------------  

  자유 게시판  

 

  방문자의 글방  

 

  마음 적시는 글  

 

---------------------------  

  창작 도움  

 

  별이 된 시 모음  

 

  주먹시 코너  

 

---------------------------  

 

  흔적 하나 떨구기  

 

---------------------------  

  경애가 만든 시화  

 

  경애가 그린 삽화  

 

  잡동사니  

 

---------------------------  

  Cool Site  

 

---------------------------  

별이된 시 모음

* *

 우리 엄마 통장 속에는 까치가 산다 / 안현미

2013-03-15 23:47:39, Hit : 1926

작성자 : 구경애

우리 엄마 통장 속에는 까치가 산다 / 안현미



귀퉁이가 닳고 닳은 통장
지출된 숫자와 같은 앙상한 나뭇가지 하나 없어도
우리 엄마 통장 속에는 까치가 산다
고향 집 감나무 꼭대기
까치밥같이 붉은 도장밥 먹으며
우리 엄마 통장 속에는 까치가 산다
상처도 밥이고
가난도 밥이고
눈물도 밥이고
아픔도 열리면
아픔도 열매란다,얘야
까치발을 딛고 나 엄마를 따먹는다
내 몸 속에는 까치밥처럼 눈물겨운 엄마가 산다



  




기억만이 / 피천득
봄날의 끈 / 강은교

Copyright 1999-2024 Zeroboard / skin by 또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