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가 있는 작은 세상 * 구경애 시인 *

    

 

 프로필  

 

  시집보낸 詩  

 

  발효중인 詩  

 

  영상 詩  

 

  My Gallery  

 

  시시한 일상  

 

  내 마음 깊은 곳에  

 

---------------------------  

  자유 게시판  

 

  방문자의 글방  

 

  마음 적시는 글  

 

---------------------------  

  창작 도움  

 

  별이 된 시 모음  

 

  주먹시 코너  

 

---------------------------  

 

  흔적 하나 떨구기  

 

---------------------------  

  경애가 만든 시화  

 

  경애가 그린 삽화  

 

  잡동사니  

 

---------------------------  

  Cool Site  

 

---------------------------  

별이된 시 모음

* *

 여백도 없이 / 정하해

2012-02-09 22:37:08, Hit : 1862

작성자 : 구경애


여백도 없이 - 정하해



한 사람을 사랑하는 일은
온몸 거덜 내는 눈부신 일이다
그 이름으로 하여 뼈들이 뜨겁게 타다가
서천 하늘처럼 천만 번 붉다가
마침내 생의 공범이 되어 별로 뜨는 일이다
한 사람을 가졌던 일은
내가 와장창 피는 일이다
여백도 없이 와장창 폈다가
그 사람 흉장에 하염없이 다다라
종내는 아득히 저물고 갈 일이다







시 / 황금찬
길 / 윤동주

Copyright 1999-2024 Zeroboard / skin by 또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