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가 있는 작은 세상 * 구경애 시인 *

    

 

 프로필  

 

  시집보낸 詩  

 

  발효중인 詩  

 

  영상 詩  

 

  My Gallery  

 

  시시한 일상  

 

  내 마음 깊은 곳에  

 

---------------------------  

  자유 게시판  

 

  방문자의 글방  

 

  마음 적시는 글  

 

---------------------------  

  창작 도움  

 

  별이 된 시 모음  

 

  주먹시 코너  

 

---------------------------  

 

  흔적 하나 떨구기  

 

---------------------------  

  경애가 만든 시화  

 

  경애가 그린 삽화  

 

  잡동사니  

 

---------------------------  

  Cool Site  

 

---------------------------  

별이된 시 모음

* *

 9월이 오면 / 안도현

2015-08-31 22:52:38, Hit : 882

작성자 : 구경애


9월이 오면


                                        안도현



그대
구월이 오면
구월의 강가에 나가
강물이 여물어 가는 소리를 듣는지요

뒤따르는 강물이
앞서 가는 강물에게
가만히 등을 토닥이며 밀어주면
앞서 가는 강물이 알았다는 듯
한 번 더 몸을 뒤척이며
물결로 출렁
걸음을 옮기는 것을

그 때 강 둑 위로
지아비가 끌고 지어미가 미는 손수레가
저무는 인간의 마음을 향해
가는 것을 그대
구월의 강가에서 생각하는지요

강물이 저희끼리만
속삭이며 바다로 가는 것이 아니라
젖은 손이 닿는 곳마다
골고루 숨결을 나누어 주는 것을…

그리하여 들꽃들이 피어나
가을이 아름다워지고
우리 사랑도
강물처럼 익어가는 것을

그대
사랑이란
어찌 우리 둘만의 사랑이겠는지요

그대가 바라보는 강물이
구월 들판을 금빛으로 만들고 가듯이
사람이 사는 마을에서
사람과 더불어 몸을 부비며
우리도
모르는 남에게 남겨 줄
그 무엇이 되어야 하는 것을

구월이 오면
구월의 강가에 나가
우리가 따뜻한 피로 흐르는
강물이 되어
세상을 적셔야 하는 것을







기차 소리를 듣고 싶다 / 김용락
슳븐 날 / 허영숙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또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