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가 있는 작은 세상 * 구경애 시인 *

    

 

 프로필  

 

  시집보낸 詩  

 

  발효중인 詩  

 

  영상 詩  

 

  My Gallery  

 

  시시한 일상  

 

  내 마음 깊은 곳에  

 

---------------------------  

  자유 게시판  

 

  방문자의 글방  

 

  마음 적시는 글  

 

---------------------------  

  창작 도움  

 

  별이 된 시 모음  

 

  주먹시 코너  

 

---------------------------  

 

  흔적 하나 떨구기  

 

---------------------------  

  경애가 만든 시화  

 

  경애가 그린 삽화  

 

  잡동사니  

 

---------------------------  

  Cool Site  

 

---------------------------  

별이된 시 모음

* *

 슳븐 날 / 허영숙

2015-08-26 13:23:11, Hit : 1285

작성자 : 구경애



슳븐 날 / 허영숙




- 섬진강 하구에 와서


하류에 당도 하였으니 오 백리 물길
굽이굽이 둘러 본 날이 어제의 일이 되었습니다
뚝방의 옥잠화도 더 이상
그대 물소리 들을 수 없습니다

검문도 없이 국경을 넘은 듯
바다로 쉽게 빠져나간 그대는
맹물의 시절을 버리고 간기를 지녔으니

모든 물새의 혓바닥에 비릿하게 휘감기겠지만
명경의 물속을 거슬러 오르는 은어의 몸짓을
다시 담을 수 없습니다

그대가 씻기고 간 바람소리 앞에서
강돌의 맨들맨들한 얼굴을 다시 볼 수 없습니다
여기 와서 그대를 놓아주고 이름조차 파랗게 읽어야 하므로

안개처럼 피던 배꽃도
찰방찰방 감질나게 닿았다 던 강섶도
둥굴게 몸을 말아

강바닥에 가라앉은 슳븐 이마를 들여다보고 있는 나도
그대가 밀물로도 다시 거슬러 올 수 없는
먼 윗목입니다










9월이 오면 / 안도현
접시꽃 당신 / 도종환

Copyright 1999-2023 Zeroboard / skin by 또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