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가 있는 작은 세상 * 구경애 시인 *

    

 

 프로필  

 

  시집보낸 詩  

 

  발효중인 詩  

 

  영상 詩  

 

  My Gallery  

 

  시시한 일상  

 

  내 마음 깊은 곳에  

 

---------------------------  

  자유 게시판  

 

  방문자의 글방  

 

  마음 적시는 글  

 

---------------------------  

  창작 도움  

 

  별이 된 시 모음  

 

  주먹시 코너  

 

---------------------------  

 

  흔적 하나 떨구기  

 

---------------------------  

  경애가 만든 시화  

 

  경애가 그린 삽화  

 

  잡동사니  

 

---------------------------  

  Cool Site  

 

---------------------------  

창작도움

* *

 맞춤법 특강 100제 - 1

2006-04-25 09:39:57, Hit : 1839

작성자 : 구경애
  
1. ‘되어’와 ‘돼’의 구분: ‘돼’는 ‘되어’의 준말

    (가) 되어, 되어서, 되었다 → 돼, 돼서, 됐다  

    (가)′ 그러면 안 돼요(←되어요). 일이 잘 됐다(←되었다) ※ *됬다: 비문

            새 상품을 선보이다(→선뵈다), 새 상품을 선뵈어(→선봬).

    (나) 할머니께서는 장차 훌륭한 사람이 되라고 말씀하셨다.  ☞ 문제 [9]

    (나)′ “장차 훌륭한 사람이 돼라.”


2. ‘안’과 ‘않’의 구분: ‘안’은 부사이고 ‘않-’은 용언의 어간임

    (가) 안 가다, 안 보이다, 안 먹는다, 안 어울린다, 담배를 안 피움

    (나) 집에 가지 않다(아니하다), 철수가 먹지 않았다(아니하였다).

          ※ ‘않다’는 ‘아니하다’의 준말로서 주로 ‘-지 않다’ 구성으로 쓰임.



3. ‘-할게’, ‘-할걸’인가, ‘-할께’, ‘-할껄’인가: 소리와 달리 ‘-할게’, ‘-할걸’로 적음

    (가) 내가 도와 {줄게, 줄께}.

           ☞ ‘-(으)ㄹ수록’, ‘-(으)ㄹ지’ 등 참조.

               그러나 ‘-(으)ㄹ까’, ‘-(으)ㅂ니까’, ‘-(으)ㄹ쏘냐’ 등처럼 의문을 나타내는 어미는

               된소리를 표기에 반영함.

    (가)′ 제가 {할게요, 할께요}.

    (나) 지금쯤은 집에 {도착했을걸, 도착했을껄}!

    (나)′ 벌써 집에 도착한걸!



4. ‘있다가’와 ‘이따가’의 구분: 의미에 따른 구분

    (가) 이따가 보자. / 이따가 주겠다. ※ 뜻: “조금 뒤에”

    (나) 하루종일 집에 있다가 이제서야 어딜 가는 거니?



5. ‘잇달다’와 ‘잇따르다’의 구분: 일종의 복수 표준어

    (가) 기관차에 객차들을 잇달았다. ※ “이어 달다”의 뜻일 때는 ‘잇달다’만 가능함

          장군은 훈장에 훈장을 잇단 복장으로 등장하였다.

    (나) 청문회가 끝난 뒤에 증인들에 대한 비난이 잇따랐다/잇달았다/?연달았다.

          ※ “어떤 사건이나 행동 따위가 이어 발생하다”의 뜻일 때는

               ‘잇달다, 잇따르다, 연달다’를 함께 쓸 수 있음

       잇따른/잇단(←잇달-+-ㄴ)/?연단(←연달-+-ㄴ) 범죄 사건들 때문에

       밤길을 다니기 두렵다.

       석교를 지나자마자 초가 지붕의 꼴을 벗지 못한 주점과 점포들이

       잇따라/잇달아/연달아 나타났다. ※ ‘연달다’는 주로 ‘연달아’ 꼴로 쓰임.

    (나)′대통령의 가두행진에 보도 차량이 잇따랐다/?잇달았다/?연달았다.

         유세장에 유권자들이 잇따라/?잇달아/?연달아 몰려들었다.

         ※ “움직이는 물체가 다른 물체의 뒤를 이어 따르다”라는 뜻일 때에는 ‘잇따르다’가 자연스러움.

         ※ 같은 동사이지만 ‘잇따르다’에 비해 ‘잇달다, 연달다’는 다소 형용사에 가까운 특성이 있음(‘잇따르는/?잇다는/??연다는’, ‘잇따른다/?잇단다/??연단다’, ‘잇따르고 있다/?잇달고 있다/??연달고 있다’ 참조). 다만 ‘잇달다’가 “이어 달다”의 뜻일 때에는 ‘잇다는, 잇달고 있다’가 가능함.



6. ‘-던’과 ‘-든’의 구분: ‘-던’은 과거의 뜻, ‘-든’은 선택의 뜻

    (가)  어제 집에 왔던 사람이 민주 신랑감이래.

        그 날 저녁 누가 왔던지 생각이 납니까?

        얼마나 울었던지 눈이 퉁퉁 부었다.

    (나) 배든(지) 사과든(지) 마음대로 먹어라.

        가든(지) 오든(지) 알아서 하시오.



7. ‘-데’와 ‘-대’의 구분: ‘-데’는 과거에 직접 경험한 내용임을 표시. ‘-대’는 남의 말을 전달.

    (가) 어제 보니까 혜정이가 참 예쁘데. / 사진을 보니 옛날에는 참 예뻤겠데. <형용사>

        그 아이가 밥을 잘 먹데. / 철수가 벌써 제대했데. <동사>

        곁에서 보니 참 훌륭한 신랑감이데. <서술격조사 ‘이다’>  ※ 뜻: “-더라”

        신부가 그렇게 예쁘데? / 그 사람 키가 크데?

        밖에 누가 왔데? / 얼마나 되데?  ※ 뜻: “-던가?”

   (나) 사람들이 그러는데 진옥이가 예쁘대(예뻤대/예쁘겠대). <형용사> ※ ‘대’는 “-다(고) 해”가 줄어 된 말임.

       진옥이가 결혼한대(결혼했대/결혼하겠대). / 진옥이는 추리소설만 읽는대(읽었대/읽겠대). <동사>

        진옥이가 학생회장이래(학생회장이었대). <서술격조사 ‘이다’> ※ ‘이다’ 뒤에서는 ‘-대’가 ‘-래’로 바뀜.

    (다) 오늘 날씨 참 시원한데. / 오늘은 기분이 참 좋은데. <형용사> ※ ‘-ㄴ데’는 스스로 감탄하는 투로 넌지시 상대방의 반응을 묻기도 함.

        두 사람이 아주 잘 어울리는데. <동사>  ※ “두 사람이 아주 잘 어울리데.”

        철수가 아니라 진옥이가 학생회장인데. <서술격조사 ‘이다’>

    (다)′ 결혼식장에는 혜정이 신랑도 왔던데(←‘-았더-’+‘-ㄴ데’).

        혜정이 부모는 벌써 왔는데((←‘-았느-’+‘-ㄴ데’).    

        결혼식장에는 혜정이 신랑도 왔겠는데(←‘-겠느-’+‘-ㄴ데’).

    ※ ‘-ㄴ데’와 ‘-ㄴ대’의 구별 방법: 앞말이 형용사이면 ‘-ㄴ데’이고(동사 어간 뒤에는 ‘ㄴ’ 없이 바로 ‘-데’가 붙음), 앞말이 동사이면 ‘-ㄴ대’이다(‘-ㄴ다’가 동사 어간 뒤에 붙는 경우 참조). 󰃚 참신한데(형용사 ‘참신하-’+‘-ㄴ데’), 결혼한대(동사 ‘결혼하-’+‘-ㄴ대’)

    ※ ‘-던-’ 뒤에는 ‘데’만 올 수 있고 ‘대’는 올 수 없다(‘-던다’가 불가능하기 때문임). 따라서 ‘-던데’란 말은 가능해도 ‘-던대’란 말은 불가능하다.



8. ‘-ㄹ는지’인가, ‘-ㄹ런지’인가: ‘-ㄹ는지’가 맞음

    (가) 우리의 제안을 어떻게 {생각할는지, 생각할런지} 모르겠어.  ※ “우리의 제안을 어떻게 생각할지 모르겠어.” 형식이 더 자연스러운 국어 문장이다.

    (나) 우리의 제안을 받기로 결정했는지 모르겠어.



9. ‘하지 마라’인가, ‘하지 말아라’인가: ‘하지 마라’가 맞음

    (가) 떠들지 마라(←말-+-아라).

    (가)′ 선생님께서 떠들지 말라(←말-+-라)고 말씀하셨다.

    (나) 떠들지 말아라.(×)

    (나)′ 떠들지 마. / 떠들지 말아.(×) ※ ‘-지 말아라’와 ‘-지 마라’, ‘-지 말아’와 ‘-지 마’는 본말과 준말 관계이지만 더 널리 쓰이는 준말만을 표준어로 인정하고 있음.

    ※ ‘-어라’와 ‘-(으)라’의 차이

     ① 직접 명령(특정된 청자에게 직접적으로 명령하는 형식): ‘-아라/-어라/-여라’ 형식. 󰃚 이것 좀 보아라. 천천히 먹어라.

     ② 간접 명령(특정되지 않은 다수의 청자나 발화 현장에 없는 청자에게 간접적으로 명령하는 형식): ‘-(으)라’ 형식. 󰃚 알맞은 답을 고르라. 기대하시라, 개봉박두!



10. ‘그러다’와 ‘그렇다’의 구분: ‘그러다’는 동사, ‘그렇다’는 형용사

    (가) 그러다(←그리하다) 󰂿 그러고, 그러지; 그러니, 그런; 그래, 그랬다

    (나) 그렇다(←그러하다) 󰃰 그렇고, 그렇지; 그러니, 그런; 그래, 그랬다

    ※ ‘그러고 나서’가 맞고 ‘그리고 나서’는 ‘그리다’라는 용언이 따로 없으므로 틀림.

    ※ 어미의 종류

    ① 자음어미: -고, -게, -지, -소, -겠-, …

    ② 모음어미: -아/-어, -아서/-어서, -았-/-었-, … ☞ 앞말 끝음절의 모음이 양성인가, 음성인가에 따라 교체

    ③ 매개모음어미: -(으)니, -(으)면, -(으)시-, -ㄴ/-은, -ㄹ/-을, … ☞ 앞말 끝음절이 받침이 있는가 없는가에 따라 ‘으’ 있는 어미와 ‘으’ 없는 어미로 교체




오마주 [hommage]
틀리기 쉬운 한글 맞춤법 6가지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 skin by 또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