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가 있는 작은 세상 * 구경애 시인 *

    

 

 프로필  

 

  시집보낸 詩  

 

  발효중인 詩  

 

  영상 詩  

 

  My Gallery  

 

  시시한 일상  

 

  내 마음 깊은 곳에  

 

---------------------------  

  자유 게시판  

 

  방문자의 글방  

 

  마음 적시는 글  

 

---------------------------  

  창작 도움  

 

  별이 된 시 모음  

 

  주먹시 코너  

 

---------------------------  

 

  흔적 하나 떨구기  

 

---------------------------  

  경애가 만든 시화  

 

  경애가 그린 삽화  

 

  잡동사니  

 

---------------------------  

  Cool Site  

 

---------------------------  

창작도움

* *

 '하릴없이'와 '할 일 없이'의 구분

2007-04-11 09:22:46, Hit : 2118

작성자 : 구경애
오늘은 토요 휴뮤일이었다.

나는 하릴없이 집에서 뒹굴기만 하였다.



이 문장에서 '하릴없이'는 올바른 표현일까?

'하릴없이'라는 단어를 사전에서 찾아보면 그 뜻은 아래와 같다.





--------------------------------------------------------------------------------


하ː릴―없다 [―리럽따] [형용사]
1.어떻게 할 도리가 없다. 어찌할 수가 없다.
2.조금도 틀림이 없다. 하릴없―이[부사]


--------------------------------------------------------------------------------




이 뜻들을 살펴보면,  하릴없다는 것은 '다른 방도가 없어 어쩔 수 없다'라는 의미를 지니고 있다는 것이다. 이것은 한가하다는 의미의 '할 일 없다'라는 말과는 확연히 다르다(사실,  사전에서 알 수 있듯이 '하릴없이'라는 부사는  '조금도 틀림 없이'라는 의미를 가지고 있다) . 따라서, 맨 위의 문맥에서 '하릴없이'라는 표현은 쓸 수 없다. '나는 할 일 없이 집에서 뒹굴기만 하였다 .'가 옳은 표현이다.

일부에서는 '할 일 없이'는 무조건 틀린 표현이라고 지적하며 '하릴없이'라는 말을 쓰도록 하는데 이것은 옳지 못하다. '할 일 없이'는 맞춤법 상으로 아무 문제도 없고, 옳은 문맥에서 쓰인다면 용법으로도 적절하다.

비슷한 표현을 혼동하는 일이 없도록 하자. '이것과 저것은 틀리다'에서 틀리다는 틀린 표현이겠지만,  '그르다'는 의미로 쓰인 '틀리다'는 틀림없이 옳은 표현이다. '할 일 없이'와 '하릴없이'에서도 앞의 상황과 다름없다는 것을 명심하자.

출처 : [직접 서술] 직접 서술
집필자 abraxas24





시치미를 떼다
'여쭈어'와 '여쭈워'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또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