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가 있는 작은 세상 * 구경애 시인 *

    

 

 프로필  

 

  시집보낸 詩  

 

  발효중인 詩  

 

  영상 詩  

 

  My Gallery  

 

  시시한 일상  

 

  내 마음 깊은 곳에  

 

---------------------------  

  자유 게시판  

 

  방문자의 글방  

 

  마음 적시는 글  

 

---------------------------  

  창작 도움  

 

  별이 된 시 모음  

 

  주먹시 코너  

 

---------------------------  

 

  흔적 하나 떨구기  

 

---------------------------  

  경애가 만든 시화  

 

  경애가 그린 삽화  

 

  잡동사니  

 

---------------------------  

  Cool Site  

 

---------------------------  

방문자의 글방

* *

 풍경(風磬)은 말이 없다 2

2009-08-05 16:00:12, Hit : 1411

작성자 : 청하
풍경(風磬)은 말이 없다 2

청하 권대욱

내사 알 바 아니지만
목련 가냘픈 육신, 요사채 문살에 기대서고
스무나흗날 서릿바람, 차분히 다가오던 날

내일까지는 설익은 소식이련만
아까 쏟아지던 하늘은
속세 비린 소망 얹힌 돌탑무더기
그리고,
달랑 남은 까치밥에 주저앉더라

여린 속내에 머물던 풍경소리가
검은 하늘을 헤엄치고
울컥 돌아 지나간 흔적엔
단청 머금은 고기 한 마리

허술한 세상,
빈틈을 비집던 커다란 파문
채 익지 못한 고로쇠 이파리 같은  
절 집 그림 남겨 준다

어설픈 달빛
비스듬히 내려앉은 대웅전, 추녀 끝에
매달리다 지친 목탁소리는
천수경 길게 늘어지던 흐느낌으로
자욱 하나 없이 덮인,
불암사 비탈진 긴 마당
하얀 여백을 동심원으로 꼭꼭 채워 나간다

허기진 밤 지새워도, 불암사 풍경은 말이 없더라.




*그날처럼.....구경애
능소화 그리고 그리움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또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