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가 있는 작은 세상 * 구경애 시인 *

    

 

 프로필  

 

  시집보낸 詩  

 

new   발효중인 詩  

 

  영상 詩  

 

  My Gallery  

 

  시시한 일상  

 

  내 마음 깊은 곳에  

 

---------------------------  

  자유 게시판  

 

  방문자의 글방  

 

  마음 적시는 글  

 

---------------------------  

  창작 도움  

 

  별이 된 시 모음  

 

  주먹시 코너  

 

---------------------------  

 

  흔적 하나 떨구기  

 

---------------------------  

  경애가 만든 시화  

 

  경애가 그린 삽화  

 

  잡동사니  

 

---------------------------  

  Cool Site  

 

---------------------------  

방문자의 글방

* *

  어머님에게

2007-05-09 17:14:26, Hit : 2464

작성자 : 천강
어버이 날에 이 세상 모든 어머니에게 받치는 헌시

사랑하는 어머님에게

                              최 상 고


1
지금은 영면(永眠)하신
어머님
단 한번뿐인 세상을
마음으로 살라하신  말씀
아직도 깨닫지 못하고
벌써 한세상을 지나듯
석양놀에 걸렸습니다

2
천년 만년을
어머님 품속에서 살 것 같은
그 어린 시절을 돌아
은발 날리우는 언덕에 서서
또 다른 한 세상이
어저께의 꿈결만 같았습니다

3
인생이란 홀로와서
홀로서야 한다고
다분히 참으며
막아왔던 육신(肉身)도
이제는 바람결에 날리우듯이
떠나야 할 것 같습니다

4
돌아보면
아직도 못다한 일들과
해야 할 일들은
산처럼 산적해 있는데
유량의 늪에서 벗나지도 못하고
허우적 거림이 부끄럽습니다

5
아름다운 이 세상을
바르게 정진하지도 못하고
끝내 떠돌이 신세로
설움에 겹쳐
쫓겼던 삶들이  참 애틋해집니다

6
되돌아 보면 작았지만
나눌 수 있었던 이웃들이
눈물겹도록 고마워져 있고
바보처럼 어리석은 사람을
다정히 지켜주었던 사람들이
참 고마워 보입니다

7
도시의 회색 하늘을 지나
나즈막히 애처러운 지저귐이 들리고
이름모를 작은 풀꽃들도
슬피 우는 듯
해는 서산에 걸려
어두움이 사방에 깔려 옵니다

8
이제 어머님 품속같은
저 산속에 기대어
영원에서 영원으로
영원히 돌아 갑니다

9
아! 사랑하는 어머님
사랑해 주시던 어머님
지나온 세상의 삶들이
심히 어리석었다고
허물하지 마시고
그 눈물어린 기억처럼
초라한 자를
다시한번 또 품어 주소서
사랑하는 어머님
사랑하는 어머님이시여!


최상고
www.choisg.com


어버이 날에 받치는 헌시







구경애
세상에 모든 딸들은 어머니가 되고 또 딸이되고...
세상에 모든 아들들은 어머니를 가슴으로 늘 그리워 하고...
2007-05-09
22:01:55

수정  

한자 적습니다 [2]
어머니에게 [1]

Copyright 1999-2024 Zeroboard / skin by 또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