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가 있는 작은 세상 * 구경애 시인 *

    

 

 프로필  

 

  시집보낸 詩  

 

  발효중인 詩  

 

  영상 詩  

 

  My Gallery  

 

  시시한 일상  

 

  내 마음 깊은 곳에  

 

---------------------------  

  자유 게시판  

 

  방문자의 글방  

 

  마음 적시는 글  

 

---------------------------  

  창작 도움  

 

  별이 된 시 모음  

 

  주먹시 코너  

 

---------------------------  

 

  흔적 하나 떨구기  

 

---------------------------  

  경애가 만든 시화  

 

  경애가 그린 삽화  

 

  잡동사니  

 

---------------------------  

  Cool Site  

 

---------------------------  

자유게시판

* *

 자라는 울지 않는다

2009-03-13 23:30:57, Hit : 2024

작성자 : 청하
자라는 울지 않는다

청하 권대욱

진눈깨비 자리 잡은 날
노점 낡은 양철지붕, 헐거운 삶에 찌든
휘청대는 발걸음 무게 얹힌다

질곡 이어가는 숨바꼭질의 마지막 주자
비겁한 삶의 복판에서 억지로 뺀 긴 모가지
남은 삶의 존재들,
물색 눈동자 굴리며 바라본다

보신의 굴레가 담보 잡은 가죽지갑은
자비의 여유도 모두 앗아간 무장된 존재의 탐욕
이미 여기는 유황불이 들끓는 지옥이다

하얀 구름 빛 아래
술오른 망나니의 붉은 눈빛,
제1장 1막이 오른 칼날에 듣는 피의 잔치
어깨에 부딪히는 빼곡한 약탈의 틈바구니
움켜진 눈물은
그냥 입 막는 손짓에 맡겨도
초라한 구경꾼 되어버린 육신은
옮기지 못할 발길로 멀거니 바라보고 있어야 한다

햇살 남은,
양철지붕에 영혼의 노래 겹으로 얹힌 날
자라는 이제 다시는 울지 않는다.




Merry Christmas & Happy New Year
달과 나무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또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