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가 있는 작은 세상 * 구경애 시인 *

    

 

 프로필  

 

  시집보낸 詩  

 

  발효중인 詩  

 

  영상 詩  

 

  My Gallery  

 

  시시한 일상  

 

  내 마음 깊은 곳에  

 

---------------------------  

  자유 게시판  

 

  방문자의 글방  

 

  마음 적시는 글  

 

---------------------------  

  창작 도움  

 

  별이 된 시 모음  

 

  주먹시 코너  

 

---------------------------  

 

  흔적 하나 떨구기  

 

---------------------------  

  경애가 만든 시화  

 

  경애가 그린 삽화  

 

  잡동사니  

 

---------------------------  

  Cool Site  

 

---------------------------  

자유게시판

* *

 달과 나무

2009-03-12 18:37:25, Hit : 1728

작성자 : 청하
달과 나무

청하 권대욱

하늘이 푸짐하게 장막을 친 날
마음 한 자락 놓아버리면
허망스러움 잠긴 골짜기
여울에 일렁이는 창천(蒼天)

익어가는 눈빛이 파랗게 보이고
은행 알 익어가듯
덩그러니 싯누런 상현달

끝 가지에 걸렸던 허술한 미소일까
여전히 바싹 마른 가지에 걸려
포만 겨운 물가에서
여민 달그림자

숨길마저 얼어버린 밤
파르라니 쌓였던 잔설을 밟았더니
발걸음 아랫녘에 펼쳐진 오만스러움

오지랖 넓게 한껏 머금었을 샛별
여태 남은 세상의 슬픔
지나버린 한 조각의 그리움

미련 담은 탐욕의 끄나풀도
여명에는 헐벗은 가지에 걸려있다.




자라는 울지 않는다
모아둔 여정(餘情)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또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