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가 있는 작은 세상 * 구경애 시인 *

    

 

 프로필  

 

  시집보낸 詩  

 

  발효중인 詩  

 

  영상 詩  

 

  My Gallery  

 

  시시한 일상  

 

  내 마음 깊은 곳에  

 

---------------------------  

  자유 게시판  

 

  방문자의 글방  

 

  마음 적시는 글  

 

---------------------------  

  창작 도움  

 

  별이 된 시 모음  

 

  주먹시 코너  

 

---------------------------  

 

  흔적 하나 떨구기  

 

---------------------------  

  경애가 만든 시화  

 

  경애가 그린 삽화  

 

  잡동사니  

 

---------------------------  

  Cool Site  

 

---------------------------  

자유게시판

* *

 노래 한 곡

2007-12-10 23:55:11, Hit : 3758

작성자 : 구경애



김경남 / 친구



먼 산 저 너머엔
실개천이 흐르던 고향
자네와 난 미래를 꿈꾸며
그 길을 밤새 걸었지
때로는 다투기도 했지
돌아서면 잊어버리고
우정이란 보석보다도 소중한 보물


친구 야 친구야
그 모습 보고픈 그리운 친구야
혹시나 잠시 잊고 지낸
우리들이 아닐 런지

친구야 친구야
우리 집 가까이 살았으면 좋겠네
진실 없는 돈과 사랑에 웃지 말고
이름 석 자 남기고 가세

잘 익은 홍주 한잔 하면서
해묵은 슬픈 일은 잊어버려
세상이 외롭고 힘들 때
진정한 벗이 될 테니



또미
좋은 노래 고맙습니다. 2007-12-25
14:32:05

수정  

메리~ 크리스마스!! [2]
어젯밤 꿈이 좋앗어 ^^* [1]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또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