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가 있는 작은 세상 * 구경애 시인 *

    

 

 프로필  

 

  시집보낸 詩  

 

  발효중인 詩  

 

  영상 詩  

 

  My Gallery  

 

  시시한 일상  

 

  내 마음 깊은 곳에  

 

---------------------------  

  자유 게시판  

 

  방문자의 글방  

 

  마음 적시는 글  

 

---------------------------  

  창작 도움  

 

  별이 된 시 모음  

 

  주먹시 코너  

 

---------------------------  

 

  흔적 하나 떨구기  

 

---------------------------  

  경애가 만든 시화  

 

  경애가 그린 삽화  

 

  잡동사니  

 

---------------------------  

  Cool Site  

 

---------------------------  

자유게시판

* *

 만월

2007-10-31 16:36:51, Hit : 3514

작성자 : 천강


만   월




        최상고




벗이여 지금 창 밖에 나와 보오
달무리져 흐르는 만월이
내 고향 나풀리 통영에서도
해저터널을 지나 한려수도까지
넉넉히 어리워져 있음을




내 암만 생각해도 설날에는
한번 다녀와야 되겠는데
남방산,미륵산도 반갑다고 할련지
동호동 뱃머리 태평양 어물전들
이번엔 벗님들이 다 모일까




주름져진 얼굴들 반백된 머리카락들
아직도 괜히 창밖 내다보는 습관에
가슴은 일렁이어 못잊혀 있는데
아해는 추운되 자꾸 창문만 연다하오




구경애
선생님,, 오랜만에 뵙습니다.
그동안 잘 지내셨지요? ^^
벌써 11월이네요.
늘 건강하시고요~~ ^^
2007-11-01
16:03:12

수정  

낯선 곳에 혼자 조용히... [1]
첫 방문 [1]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또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