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가 있는 작은 세상 * 구경애 시인 *

    

 

 프로필  

 

  시집보낸 詩  

 

  발효중인 詩  

 

  영상 詩  

 

  My Gallery  

 

  시시한 일상  

 

  내 마음 깊은 곳에  

 

---------------------------  

  자유 게시판  

 

  방문자의 글방  

 

  마음 적시는 글  

 

---------------------------  

  창작 도움  

 

  별이 된 시 모음  

 

  주먹시 코너  

 

---------------------------  

 

  흔적 하나 떨구기  

 

---------------------------  

  경애가 만든 시화  

 

  경애가 그린 삽화  

 

  잡동사니  

 

---------------------------  

  Cool Site  

 

---------------------------  

자유게시판

* *

 첫 방문

2007-10-30 22:02:36, Hit : 3555

작성자 : 김무진
시가있는 작은세상에 놀러오기는 처음입니다.

너무나 떨리고 추워서 갈피를 잡을줄 모르겠으나

이렇게 실력부족이라해도 받아주시나이까,

제발 목련님 제게도 자유게시판의 승자가 되게하여주소서

서울에서 경부선타고 밤 10시에 출발한즉

게시판까지 도착하기는 장장 .7초의 장시간이 걸렸답니다.

나무는 반갑다고 몸덩이 죄다벗고 방글방글 웃고있나 했더니

그아래 새우 등터지랴 오그리고 앉아있음을 부산사투리로는 쪼그리고 있다 할까요

초저녁잠이 많아서 빨리 서울가서 잠 자고 시간나면 또 오리라. 감사합니다.



구경애
김무진님.. 반갑습니다.
자주 뵈어요~ ^^
2007-11-01
16:02:18

수정  

만월 [1]
단풍드는 날 / 도종환 [1]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또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