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가 있는 작은 세상 * 구경애 시인 *

    

 

 프로필  

 

  시집보낸 詩  

 

  발효중인 詩  

 

  영상 詩  

 

  My Gallery  

 

  시시한 일상  

 

  내 마음 깊은 곳에  

 

---------------------------  

  자유 게시판  

 

  방문자의 글방  

 

  마음 적시는 글  

 

---------------------------  

  창작 도움  

 

  별이 된 시 모음  

 

  주먹시 코너  

 

---------------------------  

 

  흔적 하나 떨구기  

 

---------------------------  

  경애가 만든 시화  

 

  경애가 그린 삽화  

 

  잡동사니  

 

---------------------------  

  Cool Site  

 

---------------------------  

발효중인 詩
"삶이란 한여름에 잠시 취했던 오수(午睡)와 같다. - 구경애 -"

* *

 슬픈 날

2008-05-01 22:36:17, Hit : 1701

작성자 : 구경애


      슬픈 날 / 구경애



      사랑하는 내가 슬프고
      그리워하는 나 또한 슬프며
      눈물 흐르는 내 눈이 슬프고
      닦지 못하는 내 손도 슬프다

      모른 척 뒤돌아 앉은
      그의 뒤통수를 보는 것은
      슬프도록 슬프다가
      서러움에 복받치는 일이다





할미꽃 연가
진심이고 싶다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또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