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가 있는 작은 세상 * 구경애 시인 *

    

 

 프로필  

 

  시집보낸 詩  

 

  발효중인 詩  

 

  영상 詩  

 

  My Gallery  

 

  시시한 일상  

 

  내 마음 깊은 곳에  

 

---------------------------  

  자유 게시판  

 

  방문자의 글방  

 

  마음 적시는 글  

 

---------------------------  

  창작 도움  

 

  별이 된 시 모음  

 

  주먹시 코너  

 

---------------------------  

 

  흔적 하나 떨구기  

 

---------------------------  

  경애가 만든 시화  

 

  경애가 그린 삽화  

 

  잡동사니  

 

---------------------------  

  Cool Site  

 

---------------------------  

발효중인 詩
"삶이란 한여름에 잠시 취했던 오수(午睡)와 같다. - 구경애 -"

* *

 넌 누구니?

2007-11-20 00:07:04, Hit : 3332

작성자 : 구경애


      넌 누구니? / 구경애



      만약에 내가
      나무라 생각하면
      어느 날부터
      껍질
      깊숙한 곳에서
      뭔가가
      꼬무락꼬무락
      움직이기 시작 했어
      뭘까?
      뭐지?




강쥐사랑
고요하고 싶어 하는 몸체 이지만 바람의 파문에 흔들리는 잎과 가지 때문에 꼬무락 꼬무락 움직이나 봅니다. 거듭난 숨결로 언제나 봄처럼 아름다이 꽃피워 가시길... 2007-11-28
15:28:36

수정 삭제
구경애
강쥐사랑님... 잘 지내시지요?
어느덧 11월도 훌쩍 지나고 있네요.
늘 건강 하시고요.
관심 가져 주시는 마음 잊지 않고 지내렵니다. ^^
2007-11-28
23:40:38

수정  

행복하길 바래 [2]
열정 [2]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또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