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가 있는 작은 세상 * 구경애 시인 *

    

 

 프로필  

 

  시집보낸 詩  

 

  발효중인 詩  

 

  영상 詩  

 

  My Gallery  

 

  시시한 일상  

 

  내 마음 깊은 곳에  

 

---------------------------  

  자유 게시판  

 

  방문자의 글방  

 

  마음 적시는 글  

 

---------------------------  

  창작 도움  

 

  별이 된 시 모음  

 

  주먹시 코너  

 

---------------------------  

 

  흔적 하나 떨구기  

 

---------------------------  

  경애가 만든 시화  

 

  경애가 그린 삽화  

 

  잡동사니  

 

---------------------------  

  Cool Site  

 

---------------------------  

발효중인 詩
"삶이란 한여름에 잠시 취했던 오수(午睡)와 같다. - 구경애 -"

* *

 내 여기 기대앉음은

2007-10-06 18:03:36, Hit : 3163

작성자 : 구경애

내 여기 기대앉음은 / 구경애



오늘 이렇게
당신 곁에 기대앉음은
첫눈이 보고파서일지 모릅니다

당신은 훌훌 벗어 던지고
편한 마음으로
홀홀히 서 있을지 모르나

제 마음은 시리고 저미어
바람이 잠시 그대를 깨워
찬란했던 봄날로 되돌리면 좋겠습니다

내가 지금 겨울나무 곁에
기대어 앉음은
아마도 당신이 몹시 보고파서일 겁니다.




잃어버린 시가 여기저기 있네요... ㅡ.ㅡ;




강쥐사랑
겨울....
하늘 , 바다 , 백사장, 그리고 칼 바람...
2007-10-09
10:15:49

수정 삭제
구경애
어제 시아버님 기일이었는데요.
아버님 생각이 나네요..
2007-10-11
21:52:00

수정  

열정 [2]
그대 나를 아는가 [3]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또미
[]